total :

 

   

 

 

bar04_solid1x1_purple.gif

 

 

 

 

 

total : 55992 today : 9
yesterday : 12 best : 204

 

 

 

 


(2011-12-28 01:27:25)
이광재
얼마남지 않는 12월
얼마남지 않는 /이광재



세월이 이렇게 빨리 갔는가

어느새 12월



가을 단풍이 물들어 수를 놓았던 날

겨울을 달리고 있었다.



차가운 대지에는 추위를 떨고 있는

나무들이 옷을 갈아 압고



12월이 지나면 또 나이를 먹는구나

하는 생각이 서글픔이 밀려온다.



올엔 내겐 힘든 날들

이젠 웃으면서 지내리라.



이해가 가면 나도

새날을 맞이하면서

힘차제 전진하리라.



2011.12.06


   

298   한국네티즌  이광재 11/12/28 1183 
  얼마남지 않는 12월  이광재 11/12/28 819 
296   아픔이 없는 곳에서 살고 싶다  이광재 11/12/28 1042 
295   당신을 사랑합니다.  이광재 11/12/28 860 
294   비가 내리면  이광재 11/12/28 1067 
293   그대를 불러본다  이광재 11/12/28 1005 
292   단풍아  이광재 11/12/28 668 
291   산다는 것  이광재 11/12/28 359 
290   나는 달릴순 없어도 걸을수 있어서 행복하다  이광재 11/12/28 490 
289   그대가  이광재 11/12/28 406 
288   통증  이광재 11/12/28 369 
287   평창이 나릉 오라하네  이광재 11/12/28 435 
286   비가 오네 비가 와  이광재 11/12/28 617 
285   사랑하는 당신(1)  이광재 11/12/28 358 
284   그대를  이광재 11/12/28 422 
283   그대 사랑아  이광재 11/12/28 379 
282   삼각지역에서  이광재 11/12/28 594 
281   사랑하는 당신  이광재 11/12/28 327 
280   내일이 있다는 것이  이광재 11/12/28 311 
279     이광재 11/12/28 324 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15]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LN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향천문학  | 향천서재 | 노래하는 사람들 | (고)박건호시인 추모위원회 | 시낭송 | 시노래 | 영상시| 시인이광재 |

-이광재문학서재- 향천닷컴/경기도 의정부시 호원2동 421 신도4차 아파트 403동 1002호 /문의전화::010-7457-8919 / Email : pen@hyangcheon.com
Design by Sel.Y.H. Copyright (C) 2008.7. HYANGCHEON.COM, All Right Reserved.